청와대가 택배 안받았다고 성질난 사람의 트위터 근황

2020년 7월 15일

한 트위터리안이 안희정 성추문 사건의 피해자 김지은 씨의 책 ‘김지은입니다’를 청와대로 보냈다가 ‘수신거부’돼 분노했다.

한 트위터리안이 안희정 성추문 사건의 피해자 김지은 씨의 책 ‘김지은입니다’를 청와대로 보냈다가 ‘수신거부’돼 분노했다. 얼마 전 시민 A 씨는 자신이 청와대에 김지은입니다를 택배로 보냈지

얼마 전 시민 A 씨는 자신이 청와대에 김지은입니다를 택배로 보냈지만 청와대가 수령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 트위터리안이 안희정 성추문 사건의 피해자 김지은 씨의 책 ‘김지은입니다’를 청와대로 보냈다가 ‘수신거부’돼 분노했다. 얼마 전 시민 A 씨는 자신이 청와대에 김지은입니다를 택배로 보냈지

그러면서 “적극적으로 레임덕 올 수 있게 노력해드려야하나” “충격이 크다” “청와대 일 안해봐서 모르겠지만 안전상 문제로 수령거부한 거면 좋겠다”는 추가적인 글을 올렸다.

한 트위터리안이 안희정 성추문 사건의 피해자 김지은 씨의 책 ‘김지은입니다’를 청와대로 보냈다가 ‘수신거부’돼 분노했다. 얼마 전 시민 A 씨는 자신이 청와대에 김지은입니다를 택배로 보냈지

A 씨의 글은 이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졌고 “청와대가 아무것이나 받는 곳이냐” “억지 부릴 걸 부려라”는 등 누리꾼들의 비판이 나왔다.

한 트위터리안이 안희정 성추문 사건의 피해자 김지은 씨의 책 ‘김지은입니다’를 청와대로 보냈다가 ‘수신거부’돼 분노했다. 얼마 전 시민 A 씨는 자신이 청와대에 김지은입니다를 택배로 보냈지

논란이 불거지자 청와대는 직접 “퀵서비스나 민간 택배 등의 경우는 연풍문 앞에서 포장지도 뜯어보지 않고 바로 반송된다. 보안상의 문제 때문이다”라고 해명했다.

한 트위터리안이 안희정 성추문 사건의 피해자 김지은 씨의 책 ‘김지은입니다’를 청와대로 보냈다가 ‘수신거부’돼 분노했다. 얼마 전 시민 A 씨는 자신이 청와대에 김지은입니다를 택배로 보냈지

이어 “청와대가 ‘김지은입니다’라는 책인줄 알고 보낸 일은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의 해명이 나오자 A 씨는 “아무튼 받아주는 책이 있다고 하니 정식절차를 확인하고 다시 보내볼까”라는 추가 트윗을 올렸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