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PL 논란’ 터진 한혜연이 급작스럽게 밝힌 내용

2020년 7월 16일

유명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이 논란에 대해 인정은 했지만 사과는 없었다며 비난을 받고 있다.

유명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이 논란에 대해 인정은 했지만 사과는 없었다며 비난을 받고 있다. 한혜연은 유튜브 채널 ‘슈스스TV’를 통해 고가의 광고를 다수 받아왔던 사실이 디스패치 보도로 밝혀진 가운데

한혜연은 유튜브 채널 ‘슈스스TV’를 통해 고가의 광고를 다수 받아왔던 사실이 디스패치 보도로 밝혀진 가운데 공식 입장을 내놨다.

15일 슈스스TV는 “광고 및 협찬을 받은 슈스스 콘텐츠에 대해 ‘유료 광고’ 표기를 하는 것을 기본 원칙으로 콘텐츠를 제작해왔으나 확인 결과 일부 콘텐츠에 해당 표기가 누락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유명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이 논란에 대해 인정은 했지만 사과는 없었다며 비난을 받고 있다. 한혜연은 유튜브 채널 ‘슈스스TV’를 통해 고가의 광고를 다수 받아왔던 사실이 디스패치 보도로 밝혀진 가운데

이어 “해당 콘텐츠는 즉시 ‘유료 광고 포함’ 문구를 표기해 수정할 예정”이라며 “앞으로 철저한 제작 검증 시스템을 통해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공개한 공식입장에는 사과 문구가 없었으며 시청자들을 “베이비들”이라며 부르던 화법도 없었다.

오히려 “확인 결과 일부 콘텐츠에 해당 표기가 누락된 것을 ‘확인했다'”는 이상한 문장을 사용했다. 슈스스TV 자신이 광고를 수주하고 영상을 제작했으면서 다른 누군가의 실수를 미처 걸러내지 못했다는 유체이탈식 화법을 사용했다.

뿐만 아니라 슈스스TV는 지난 14일 유튜브에 올린 가장 최근 영상에 비난 댓글이 빗발치자 해당 영상 댓글창을 닫아두기까지 했다.

유명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이 논란에 대해 인정은 했지만 사과는 없었다며 비난을 받고 있다. 한혜연은 유튜브 채널 ‘슈스스TV’를 통해 고가의 광고를 다수 받아왔던 사실이 디스패치 보도로 밝혀진 가운데

슈스스TV는 ‘개인 미디어 채널’이며 영상에 나오는 제품은 직접 돈을 주고 구입했다던 한혜연은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한혜연 인스타그램, 유튜브 ‘슈스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