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따 당한 걸그룹 멤버가 극단적 선택하기 전 받았던 제안..

2020년 7월 16일   김주영 에디터

지난해 11월 걸그룹 아이러브에 합류했다 탈퇴했던 신민아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가 구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신민아는 지난 1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코코아(Cocoah)’에 ‘경찰관님 감사합니다(Thank you very much police officer)’란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이 영상에서 신민아는 “지금 현재 제 인스타그램이 오류가 떠서 들어갈 수 없어 이렇게 녹음을 해 유튜브에 올립니다”라고 운을 뗐다.

신민아는 “어제 새벽에 한강에서 많이 놀래켜 드려서 죄송합니다”라면서 “어제 경찰분께서 저를 구해주시고 여러가지 말씀을 해주셨는데요”라고 말했다.

이어 “저는 그 분의 얼굴을 뵙지 못했지만 제가 나으면 꼭 인사드리러 가고 싶어요. 감사합니다”라고 덧붙였다.

놀랍게도 해당 경찰은 그룹 샤이니 태민의 사촌인 것으로 알려져 더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그러면서”저 정말 괴로워요”라면서 “제발 저 괴롭히는거 멈춰주세요”라고 고통을 호소했다.

신민아는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도 글을 올려 “밥은 여전히 먹지 못해 현재 36kg입니다”라며”괜찮냐는 질문에는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고 적었다.

이어 극단적인 선택을 하기 전 자신에게 접근했던 사람이 있다고 고백했다. 그는 “저에게 제가 알고 있는 사실을 비밀 유지 해달라고 조건을 걸어온 사람이 있었는데요“라면서 “제가 억울하게 당한 일들을 왜 비밀로 해야하는지 이유를 알 수가 없네요“라고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신민아는 그룹 활동 당시 왕따 문제에 시달렸던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