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묶었습니다…” ‘정관수술’ 고백하며 자녀계획 밝힌 하하

2020년 7월 20일   박지석 에디터

방송인 하하가 정관수술 사실을 고백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하하가 게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하하는 “벌서 세 아이의 아빠가 됐다”라며 “정관수술을 함으로써 자녀 계획을 끝냈다”라고 밝혀 네티즌들의 이목을 집중 시켰다.

방금 셋째 딸 하송의 돌사진을 찍고 왔다고 말한 하하는 “아들도 예쁜데 딸은 또 다른 영역인 것 같다. 너무 예쁘다”라며 딸바보의 면모를 드러냈다.

그러면서 “아들 둘이 딸 하나라니, 돈이 필요 없지 않냐”라는 질문에 “돈이 제일 필요하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이어 하하는 추가 자녀 계획에 대해 밝혔다. 그는 “(자녀 계획은) 이제 끝이나. 묶는 걸로(정관 수술로) 끝났다”라고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또한 하하는 별과 결혼 비하인드 이야기를 말하기도 했다.

그는 “당시 제 삶이 너무 행복하지 않더라. 행복해지고 싶어 결혼을 결심했는데 꿈에서 와이프가 나왔다. 마치 신의 계시다 싶었다. 우리가 서로 다른 곳에서 너무 많이 허비한 것 같다. 이젠 시간 낭비하지 말고 결혼하자고 메시지를 보냈다”라고 말하며 로맨스 있는 면모를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SBS ‘미운우리새끼’, 별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