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멤버가 폰 검사해 증거 어렵게 수집” 걸그룹 왕따 폭로 현상황

2020년 7월 21일   네이버 실검 지원 에디터

걸그룹 ‘아이러브’ 전 멤버 신민아(21)가 그룹 내 멤버들의 괴롭힘을 폭로한 가운데 괴롭힘에 대한 증거를 수집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지난 20일 신민아는 엑스포츠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멤버 중 1명이 휴대폰 검사를 했었다”며 “이를 피해 최대한 공기계를 이용하거나 휴대폰을 숨겨서 증거를 모았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팀 내 따돌림을 알게 된 회사 측의 황당한 대처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회사에 따돌림으로 괴롭다고 수차례 도움을 청했지만 도와주지 않았다”며 “그러다 그룹 내 따돌림 소문이 나니까 계약해지 조건으로 비밀 유지 각서를 보내왔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비밀 유지 각서를 보내왔다는 것은, 내 말이 사실이라는 증거가 아니냐”라며 “비밀 유지 각서 쓰기를 거절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신민아는 “가해자들의 진심이 담긴 사과를 원한다. 정말 사과를 받고 싶다”고 호소했다.

신민아는 지난 16일 멤버들의 괴롭힘으로 정신적 고통을 받다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가 경찰의 구조 덕에 목숨을 구했다.

현재 그는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다 대학병원에 입원 치료를 결정한 상태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아이러브 공식 SNS, 신민아 인스타그램, 픽사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