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징역 구형’된 김성준 앵커가 과거 여배우 가.슴 보고 했던 말

2020년 7월 21일   김주영 에디터

지하철에서 휴대전화로 여성을 불법 촬영한 전 SBS 앵커 김성준에 대해 검찰이 징역 1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21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3단독 류희현 판사 심리로 열린 김 전 앵커의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카메라 등 이용 촬영) 위반 혐의 공판에서 징역 1년을 구형하고,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및 장애인 복지시설 취업제한 명령 3년 등을 요청했다.

김성준은 지난해 7월 3일 서울 지하철 2·5호선 영등포구청역의 역사 안에서 여성의 하체를 불법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해당 장면을 목격한 시민 A 씨는 여성에게 이 사실을 알렸고, 현장에서 김 아나운서는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앞서 검찰은 지난 1월 10일 “피해자와 합의했지만, 범행 횟수나 내용을 고려했다”며 김 전 앵커에 징역 6개월과 함께 취업제한명령 3년 등을 구형한 바 있다.

논란이 발생한 후 김성준은 곧바로 SBS에 사직서를 제출해 퇴사했다.

이와 동시에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과거 그가 배우 여민정의 가슴노출에 대해 발언한 내용이 올라와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2013년 ‘제17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개막식 당시 여민정의 드레스 어깨끈이 흘러내려 가슴노출 사고가 있었다.

당시 김 아나운서는 자신의 트위터에 “문화에 대한 규제는 적을수록 좋다고 생각하지만 규모있는 영화제에서는 여배우들의 드레스 어깨끈 강도에 하한선을 두는 규제는 했으면 좋겠다. 번번히 벌어지는 해프닝이 안쓰럽고, 지루하고, 불쾌하다“는 글을 남긴 바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SBS,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