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이 자꾸 태어날 딸 이름을 ‘오리’로 지으려고 합니다”

2020년 7월 23일

딸 이름을 오리로 짓고 싶다는 남편 때문에 고민이라는 아내의 사연이 올라왔다.

지난 21일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남편이 딸 이름을 오리로 짓고 싶대요’ 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아기를 낳은 지 2주가 됐다고 밝힌 작성자는, 며칠 전 남편에게 아는 철학관에 연락을 했으니 이름을 받아오라고 말했다고 한다.

몇 시간 후 남편이 돌아왔고 예상치 못한 말을 내뱉었다.

작성자는 “남편 큰아버지가 옛날에 작명을 배우셨는데 우리 아기 이름을 지어주고 싶다고 했다”며 “이름이나 들어보자 했더니 오리라고 지으라고 하셨다”고 말했다.

오리는 깨달을 ‘오’, 다스릴 ‘리’ 라는 한자를 썼다.

작성자는 이런 남편의 제안을 받아들일 수 없었다.

남편과 말싸움이 길어지자 작성자는 대책을 내놓았다. 그는 “시댁에는 오리로 지었다고 말씀드리고 출생신고는 우리가 지은 이름으로 하자고 했다”며 “제가 아버님께 전화해서 설명해드렸지만 씨알도 안 먹힌다”라고 말했다.

작성자는 이에 이혼까지 생각중이라며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저희 친정에서는 뭐 그런 집이 다 있느냐며 웬만하면 맞춰주겠는데 오리가 뭐냐는 반응이다”라고 전했다.

해당 글을 접한 누리꾼들 역시 글쓴이를 위로하며 오리라는 이름은 별로라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픽사베이, JTBC ‘네 이웃의 아내’, SBS ‘엄마가 바람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