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구매하려던 유명 아이돌이 경찰에 체포됐네요”

2020년 7월 28일
						
						

아이돌 그룹 출신 A가 전신 마취 유도제인 에토미데이트를 구하려다가 경찰에게 걸렸다.

지난 27일 SBS 8뉴스에서는 아이돌 그룹 출신 A가 마약 사건 관련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에토미데이트와 대마초 등을 판매하는 불법 판매상을 수사하다 A와의 연관성이 발견되며 전신마취 유도제 에토미데이트를 구입하려는 정황을 포착했다.

하지만 A는 해당 혐의를 극구 부인했다. A는 “실제로 마약을 사거나 사용한 적은 없고 구매가 가능한지 확인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경찰은 A의 모발을 채취, 마약검사를 했으나 음성 판정이 나왔다. A의 소속사도 “치료 목적으로 처방을 받은 적은 있지만 불법 구매한 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에토미데이트는 ‘제2의 프로포폴’로 불리는 수면마취제류 약물로 과량 투여시 호흡정지가 일어날 수 있는 전문 의약품이다. 그러나 중독성과 환각성이 입증되지 않아 아직 마약류로 지정되지 않았다.

앞서 지난 3월 가수 휘성은 서울 송파구 한 상가 건물에서 에토미데이트를 투약한 상태로 쓰러진 채 발견됐다. 4월 2일에도 서울 광진구 한 아파트 상가 화장실에서 또 해당 약품을 투약했다.

휘성은 에토미데이트 26병을 구매한 것으로 드러났지만 마약류가 아니었기 때문에 귀가 조치가 내려졌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휘성 인스타그램, 픽사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