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박지윤 말고 또 ‘역주행’ 차량에 사고날 뻔했던 여가수

2020년 7월 28일

최동석, 박지윤 부부의 교통사고가 알려진 가운데, 가수 치타도 피해치가 될 뻔했다는 소식이 알려졌다.

28일 OSEN은 최동석, 박지윤 부부가 사고를 당한 도로에서 운전 중이었던 치타도 역주행 트럭과 부딪힐 뻔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해당 매체에 따르면 당시 치타의 차량은 역주행 트럭을 겨우 피했으며 일행이 경찰에 신고했다. 이후 치타는 최동석, 박지윤 부부가 사고를 당했다는 소식을 듣게 되었다는 전언이다.

앞서 27일 오후 8시 30분경 경부고속도로 상행선 1.7km 지점 부근에서 2.5톤의 트럭이 역주행을 하다가 정방향으로 오던 차를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정방향으로 주행하던 차에는 최동석, 박지윤 부부와 10대 자녀 2명 등 총 4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이들 4명은 복통과 손가락 통증 등을 호소하며 인근 대학병원으로 이송되었고 다행히 크게 다치지는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최동석, 박지윤 부부의 교통사고가 알려진 가운데, 가수 치타도 피해치가 될 뻔했다는 소식이 알려졌다. 28일 OSEN은 최동석, 박지윤 부부가 사고를 당한 도로에서 운전 중이었던 치타도 역주행 트럭과 부딪힐 뻔한 것으

역주행 사고를 낸 트럭 운전자 A씨는 혈중알코올농도가 면허취소 수준에 달하는 상태로 알려졌다.

경찰 측은 A씨가 만취 상태에서 고속도로에 진입한 후 유턴해 최동석, 박지윤 부부의 차량과 충돌한 것으로 보고 조사 중이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영화 ‘초미의 관심사’, 뉴스1, 치타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