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탕 안에 면도칼 넣은 자.살 캔디가 나왔네요”

2020년 7월 28일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 ‘자살 캔디’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사진 여러 장이 공유되며 화제가 됐다.

‘자살캔디’가 이렇게 화제가 된 것은 지난달 18일 한 트위터에서 자살캔디를 판매한다는 게시글이 등장했기 때문이다.

트위터에 자살 캔디를 판매한다고 올린 A는 자살 캔디를 ‘안에 진짜 면도 칼이 들어있는 막대사탕’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A는 “딸기맛, 오렌지맛, 레몬맛, 포도맛 네 가지 맛의 자살을 즐겨보세요” 라는 코멘트를 덧붙였다.

게시글을 본 누리꾼들은 “청소년들이 이거 보고 따라하면 어떡하려고 그러냐”, “자살을 미화하지 마라” 등의 반응을 보이며 이를 지적했다.

항의가 빗발치자 A는 자살 캔디 판매 관련한 글을 모두 삭제했다.

레진 아트 상품 판매자인 A는 “자살 캔디를 보고 불쾌함을 느낀 분들이 많으셨던 것 같다”며 “자살을 생각하는 사람들이 이 작품을 보고 대리만족을 느끼길 원해 만들어 본 것이다”라는 사과문을 남겼다.

자살캔디 사건을 접한 한 누리꾼은 “외국 사이트에선 흔하게 볼 수 있는 가짜 자살 사탕이다”라며 “진짜든 가짜든 자살을 쉽게 생각할 수 있게 만든 사탕이라는 점에서 불쾌하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일각에서는 최근 SNS가 자살 유해 정보를 확산시키는 수단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지적이 쏟아지고 있다.

지난해 6월 정부가 중앙자살예방센터 등과 함께 자살을 유발하는 인터넷 정보를 찾아 삭제하는 ‘국민 참여 자살유발정보 클리닝 활동’을 진행한 결과 자살 동반자를 모집하는 ‘ㄷㅂㅈㅅ(동반자살을 뜻하는 문구)’ 해시태그 관련 정보가 2155건 접수된 것으로 조사됐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Twitter ‘Korean Trend Translator’, 온라인 커뮤니티,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