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행’, ‘장산범’ 등 출연 배우, 췌장암 투병 중 별세했다

2020년 7월 29일

배우 이상옥이 췌장암 투병 중 별세했다.

지난 28일 이상옥은 췌장암 투병 중 향년 46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췌장암 말기로 투병 생활을 이어 왔던 이상옥은 최근 상태가 급격히 악화되어 응급실로 옮겨졌지만 결국 회복을 하지 못하고 별세했다.

2005년 영화 ‘연애’를 시작으로 연기 활동을 시작한 이상옥은 영화 ‘부산행’, ‘장산범’, ‘소원’, ‘가려진 시간’, ‘판도라 등 다수의 작품에서 꾸준한 활동을 이어왔다.

또한 연극 ‘생존도시’, ‘사마귀’, ‘도시녀의 칠거지악’ 등의 작품에도 출연을 했으며 ‘라이방’에는 조연출로 이름을 올렸다.

갑작스러운 그의 사망 소식에 애도의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이상옥의 빈소는 서울시 혜화동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30일 정오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이상옥 인스타그램, 영화 ‘부산행’, 게티이미지뱅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