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헬스장 폐쇄한 뒤 뜨고 있다는 ‘산스장’ 풍경 (+사진 추가)

2020년 9월 1일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시행을 시작한 후 헬스장, 프랜차이즈 커피숍 등 사람들이 모이는 장소 출입이 불가능해졌다.

요즘 헬스장 폐쇄한 뒤 뜨고 있다는'산스장' 풍경 (+사진 추가)

그러나 ‘근손실’을 걱정하는 사람들은 운동을 포기하지 않고 있다. 헬스장에 가지 못하게 되자 이들은 이른바 ‘산스장’으로 향하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시행 후 며칠이 지나자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헬스장 폐쇄 이후 핫한 장소’라는 제목으로 사진 한 장이 올라왔다.

요즘 헬스장 폐쇄한 뒤 뜨고 있다는'산스장' 풍경 (+사진 추가)

공개된 사진 속 ‘산스장’은 등산로에 있는 운동 기구 시설을 의미한다.

코로나19 사태로 헬스장이 문을 닫자 사람들은 이곳에서 운동을 하기 시작했다는 것.

요즘 헬스장 폐쇄한 뒤 뜨고 있다는'산스장' 풍경 (+사진 추가)

해당 사진을 올린 글쓴이에 따르면 산스장에만 무려 34명이 모였다.

글쓴이는 “동네 아버지와 할아버지들 어리둥절”이라며 상황을 전했다.

요즘 헬스장 폐쇄한 뒤 뜨고 있다는'산스장' 풍경 (+사진 추가)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하지말라면 집에 있어라” “근손실 걱정하다 코로나 걸리겠다” “저기 가라고 폐쇄시킨 게 아닐텐데”라며 질타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