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레스 하나로 난리났었던 배우 오인혜 안타까운 근황

2020년 9월 2일

영화제에서 가슴을 심하게 드러낸 파격 드레스를 입어 화제를 모았던 배우 오인혜의 근황이 공개됐다.

드레스 하나로 난리났었던 배우 오인혜 안타까운 근황

오인혜는 지난 2011년 부산국제영화제에 상체를 노출한 파격적인 주황 드레스를 입고 나타나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드레스 하나로 난리났었던 배우 오인혜 안타까운 근황

당시 애플의 스티브잡스가 별세했음에도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인혜의 이름이 올라와있을 정도로 엄청난 화제였다.

그러나 대중이 오인혜를 기억하는 것은 그때가 마지막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드레스 하나로 난리났었던 배우 오인혜 안타까운 근황 드레스 하나로 난리났었던 배우 오인혜 안타까운 근황

9년 째 별다른 활동을 하고 있지 않은 오인혜는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이 직접 만나 영상을 공개했다.

지난달 17일 유튜브 근황올림픽은 ‘시상식 의상 레전드 배우. 9년 만의 근황&비하인드’라는 제목으로 오인혜 인터뷰 영상을 게재했다.

드레스 하나로 난리났었던 배우 오인혜 안타까운 근황

오인혜는 당시 드레스에 대해 “흘러내리면 큰일나서 어깨끈을 꼬고 옷을 내리는 것을 반복해 명치까지 드러났다”고 설명했다.

드레스 하나로 난리났었던 배우 오인혜 안타까운 근황

이어 “그때로 돌아가면 조금 수위를 낮췄을 것 같다. 그때 이미지가 남아 남자 꼬시는 역할만 들어오고 다른 역할은 들어오지 않았다”고 고충을 밝혔다.

배우 활동에 대해서는 “요즘 일을 왜 안하냐는 얘기를 듣는 게 힘들다. 아무리 역할이 작고 내 마음에 안 드는 역할도 할 수 있을 정도로 마음을 내려놨다”고 말했다.

드레스 하나로 난리났었던 배우 오인혜 안타까운 근황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유튜브 ‘근황올림픽’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