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오고 있는 태풍 10호 하이선이 역대 최악인 이유 알려드립니다”

2020년 9월 3일

마이삭으로 인해 제주, 부산 지역이 극심한 태풍 피해를 입은 가운데, 태풍 10호 하이선 역시 최악이 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고 있다.

기상청 발표에 따르면 하이선은 7일 오전 우리 남해안에 상륙해 내륙 중심으로 관통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

실제 공개된 시뮬레이션을 봐도 하이선은의 경로는 일본 큐슈섬을 지나 7일 한반도를 관통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상청 태풍 최근접 예상에 따르면 하이선은 7일 오전 8시께 경남 통영에서 내륙에 상륙할 전망이다. 이어 경남 함안과 경북 고령, 강원 원주와 춘천 등을 거쳐 북한 지역으로 오후 3시께 빠져나갈 것으로 보인다.

이에 앞서 2일 오후 일본 가고시마 서쪽 해상을 지나며 일본열도에 닿을 것으로 전망됐지만, 이날(3일) 갱신된 예보 상에는 곧바로 우리 내륙을 밟을 것으로 예보됐다.

특히 하이선의 위력이 어마어마한 것이 확인돼 국민들의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

가장 끔찍했던 태풍 매미의 경우 중심기압이 954h㎩였다. 그러나 하이선이 한반도 중심부에 상륙했을 때 예측된 중심기압은 무려 934h㎩다.

최대풍속은 시속 162㎞(초속 45m), 강풍반경 440㎞까지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태풍 강도 상 ‘매우 강’에 해당한다. ‘매우 강’ 강도에서는 ‘사람이나 큰 돌이 날아간다’는 게 기상청 설명이다. 강도 ‘중’에도 지붕이 날아가는 정도의 파괴력이 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제발 우측으로 휘어져라” “역대 최악의 피해가 될 것 같다” “너무 무섭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