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 스타 코로나 확진에 거짓말 들킨 제작사 (+내용)

2020년 9월 4일

할리우드 스타 로버트 패틴슨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할리우드 스타 코로나 확진에 거짓말 들킨 제작사 (+내용)

3일 다수의 미국 매체는 로버트 패틴슨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앞서 할리우드 배우 드웨인 존슨의 코로나 확진 판정이 알려졌고 이어 로버트 패틴슨의 확진 소식까지 알려지며 할리우드에 빨간불이 켜졌다.

이 가운데 로버트 패틴슨이 현재 촬영 중이었던 영화 ‘더 배트맨’ 의 제작사가 최근 했던 발언이 문제가 되고 있다.

할리우드 스타 코로나 확진에 거짓말 들킨 제작사 (+내용)

앞서 영화 ‘더 배트맨’의 제작사 워너 브라더스는 “‘더 배트맨’ 제작진 중 한 사람이 코로나19에 걸렸고, 미리 정해진 규정에 따라 이 사람은 격리 상태에 있다”라고 전했다.

당시 위너브러더스는 코로나19에 걸린 사람이 제작진 중 한 사람이라며 공개하지 않았지만, 이후 매체들을 통해 로버트 패틴슨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사실이 드러났다.

할리우드 스타 코로나 확진에 거짓말 들킨 제작사 (+내용)

앞서 ‘더 배트맨’은 지난 3월 코로나19팬데믹으로 제작을 잠시 중단했으나 최근 촬영을 재개했다. 그러나 로버트 패틴슨의 코로나 확진 판정이 전해지며 다시 촬영이 중단됐다.

할리우드 스타 코로나 확진에 거짓말 들킨 제작사 (+내용)

한편 영화 ‘더 배트맨’은 로버트 패틴슨이 새로운 배트맨으로 발탁돼 화제를 모았었다. ‘더 배트맨’에는 로버트 패틴슨을 비롯해 폴 다노, 콜린 파렐 등이 출연하며 2021년 10월 개봉을 목표로 두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뉴스1, 영화 ‘더 배트맨’ 연합뉴스, 게티이미지뱅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