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회의 중 ‘포털 장악’ 지시 내려 난리 난 국회의원..

2020년 9월 9일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의 메시지가 발각돼 큰 파장을 낳고 있다.

지난 8일 정치권에 따르면 윤영찬 민주당 의원은 이날 제1야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대표연설 기사가 포털 사이트 메인에 반영된 것에 불만을 품고 “카카오 들어오라 하라”라고 지시했다.

윤영찬 의원은 국회 본회의장에서 행해진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기사가 ‘다음’의 메인 화면에 반영되자, 누군가에게 “카카오에 강력히 항의하라”라고 메시지를 보냈다.

이어 곧바로 “카카오 들어오라 하라”라고 지시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윤영찬 의원은 동아일보 정치부 기자 출신으로, 이후 네이버로 이직해 뉴스 편집 등을 총괄하며 부사장까지 지낸 이력이 있다.

이날 교섭단체대표연설을 한 제1야당 국민의힘은 포털을 압박하려 하는 한 여당 의원의 움직임이 발각되자 경악하는 반응을 보였다.

이 가운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9일 윤영찬 민주당 의원에게 ‘엄중한 주의’를 줬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어제 우리 당 소속 의원이 국회 회의 중 포털 매체에 부적절 문자 보낸 게 포착됐다”며 “엄중히 주의를 드린다”라고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