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친구들이랑 욕설로 ‘설전’ 벌인 설리 오빠 인스타 상황

2020년 9월 14일

설리 오빠가 자신이 설리의 친구라고 주장한 누리꾼과 설전을 벌인 뒤 돌연 사과문을 올려 화제가 되고 있다.

설리 친구들이랑 욕설로'설전' 벌인 설리 오빠 인스타 상황

설리의 15년 지기 친구라고 주장한 누리꾼 A 씨는 지난 12일 자신의 SNS에 “어떻게 당신께서는 아직도 그렇게 말씀을 하실 수 있는지 참 놀랍고 씁쓸하고 슬프다”라며 설리의 어머니를 저격했다.

A 씨는 “성인이 되고 얼마 안 됐을 때 진리가 조심스레 말하더라. ‘나는 초등학생 때부터 지금까지 일하며 엄마한테 모든 돈 관리를 맡기고 용돈을 받았는데, 엄마한테 물어보니 모아둔 돈이 하나도 없다더라.’ 끝이 아니었다. 회사에서 가불을 받아서 쓰신 거 같다더라”라고 주장했다.

설리 친구들이랑 욕설로'설전' 벌인 설리 오빠 인스타 상황

이어 “진리가 사람들의 시선과 비난과 고된 스케줄을 감내하며 일을 할 때, 다른 가족분들은 무얼 하고 계셨냐”라며 “당신께서는 진리가 벌어오는 목돈을 단순 생활비 외의 곳에 사용하며 편하게 지내셨고, 그랬기에 진리가 돈 관리를 본인이 하겠다고 하니, 화가 나서 연을 끊으신 것”이라며 설리 모친을 비판했다.

설리를 다룬 ‘다큐플렉스’ 인터뷰에 참여했던 다른 지인 역시 “두 차례나 방송 취재에 응했던 것은, 처음은 주변 모두가 거절한 상황에서 누군가는 설리가 아닌 최진리를, 그 사람이 누구였는지를 작게라도 표현함이 맞는 게 아닌가 하는 판단에서였다”라고 말했다.

설리 친구들이랑 욕설로'설전' 벌인 설리 오빠 인스타 상황

이어 “두 번째는, 이전 방송과는 다르게 가능한 ‘그 누구도 비판받지 아니하고’, ‘시스템을 바꿔낸 인물’이 아니라 그 한 사람, 최진리는 어떤 사람이었을까를 조명하겠다는 취지라 연락을 받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설리 친구들이랑 욕설로'설전' 벌인 설리 오빠 인스타 상황

가족들을 향한 비판이 나오자 설리의 오빠 최 씨는 “그나마도 당시에 존중해줬던 친구들이 이딴식이냐”며 “그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는 친구라고? 네가 그런 말 할 처지는 아니지. 그 누구보다 통탄스러워 할 시기에 ‘그것이 알고 싶다’ 촬영에 급급했지 않나. 진짜로 옆에 있어 줬던 친구들이 맞나 의문이 든다”라고 말했다.

이어 “진짜 친구라면 잘못된 방향을 지적해줄 수 있는 게 진짜 친구”라며 “비유를 들면 어린아이들에게는 이가 썩는다고 사탕을 많이 못 먹게 하지 않나. 너네는 그런 경우다. 말 함부로 하지 말자”라고 경고했다.

설리 친구들이랑 욕설로'설전' 벌인 설리 오빠 인스타 상황

그러나 설리의 친오빠는 해당 글을 삭제하고, 14일 오전에는 앞서 자신의 언행에 대해 사과글을 올렸다.

그는 “지난 시간 동안 동생 친구분들에게 일방적으로 폭력적인 태도로 대한 것, 많은 언쟁이 오가면서 폭력적인 언행과 불순한 태도를 보인 점, 저로 인해 루머확산이 조장된 사실을 방관했던 것, 동생 친구들에게 내비친 점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설리 친구들이랑 욕설로'설전' 벌인 설리 오빠 인스타 상황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