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편의점 들이받은 여자 운전자의 과거가 공개됐습니다” (+영상)

2020년 9월 16일

경기 평택 폄의점에 차량이 돌진하는 최악의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15일 평택경찰서는 특수재물손괴 등의 혐의로 30대 여성 A씨를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오후 5시 50분경 A씨는 자신의 제네시스 차량을 운전해 평택시 포승읍의 한 편의점 내부로 돌진했다. A씨는 편의점 안으로 돌진한 뒤에도 차에서 내리지 않고 약 20분간 차를 앞뒤로 움직이며 난동을 부렸다.

목격자에 따르면 A씨는 편의점으로 돌진해 문을 부수고 앞뒤로 차량을 움직이며 편의점 내부를 휘저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편의점 입구를 막고 약 20분가량 대치하다 “차에서 내리라”라고 큰소리로 외쳤다. A씨가 끝까지 버티자 경찰은 결국 하늘 방향으로 공포탄을 쏴 A씨를 차량에서 나오게 했다.

사고를 낸 운전자 A씨는 30대 여성으로, A씨는 편의점 점주와 다툰 뒤 홧김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A씨가 편의점을 통해 보내려던 공모전 작품이 사라져 해당 지점을 여러 차례 방문해 항의해왔던 것이다.

A씨가 난동을 부릴 당시 편의점 안에는 점주 등 3명이 있었지만 다행히 크게 다친 사람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지난 6월에도 이 편의점에서 행패를 부리다가 현행범 체포된 전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A씨와 점주 사이에 갈등이 있었기 때문에 이 같은 일이 벌어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자세한 범행 경위는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