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심 어디에..” 승리가 오늘 군사재판에서 보였다는 태도

2020년 9월 16일

그룹 빅뱅 출신 승리가 군 입대 후 처음 열린 재판에서 대부분의 혐의를 부인했다.

16일 오전 경기 용인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는 승리의 입대 후 첫 공판이 열렸다.

승리에게 적용된 혐의는 성매매알선, 성매매, 성폭력범죄의처벌 등 총 8개로 상습도박, 특례법 위반, 외국환거래법 위반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횡령 등이다. 이날 승리는 총 8개의 혐의 중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 한 개만 인정을 했다.

승리의 변호인 측은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만 인정을 하고 나머지 공소 사실은 모두 부인했다.

특히 사업 투자 유치 등의 목적으로 해외 유력가들에게 성매매알선을 한 혐의에 대해선 “성 접대할 동기가 없다”라며 성매매알선에 “가담하지 않았다”라고 못 박았다.

또한 변호인 측은 승리의 성매매 혐의에 대해서는 “전혀 기억 못 한다”라는 취지로 부인했으며 카메라 등을 이용해 불법 촬영한 사진을 단체 채팅방에 유포한 혐의는 “유흥주점에서 홍보 목적으로 보낸 사진을 공유했을 뿐”이라며 승리가 직접 촬영한 것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승리는 군복 차림에 짧게 자른 머리를 하고 법정에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승리는 가끔 방청석을 두리번거렸으며 군 검사의 공소 사실 낭독을 묵묵히 들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