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공개된 윤지오 거주지와 실제 보호자의 정체

2020년 9월 17일

고 장자연 사건을 증언했다가 후원금 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윤지오가 ‘소재 불명’에 대해 직접 반박했다.

실시간 공개된 윤지오 거주지와 실제 보호자의 정체

17일 윤지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법무부의 소재 불명 입장 발표에 대해 “집 주소를 알지 않느냐”고 따졌다.

앞서 그는 “개인적인 영상까지 기사화해 주시니 SNS에 멀쩡히 생존해가는 일상을 올려보겠다”라며 최근 자신과 관련된 보도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실시간 공개된 윤지오 거주지와 실제 보호자의 정체

그는 “적색수배에 애초 해당하지도 않는다”면서 “한국에서 적색수배 신청만 하고서는 여권을 무효화한 소식조차 경찰이 아닌 언론을 보고 알았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집 주소 알고 계시지 않느냐. 집에서 생활하고 있다. 자택에서 가족과 함께 지낸다”고 밝혔다.

실시간 공개된 윤지오 거주지와 실제 보호자의 정체

아울러 “지금 캐나다 경찰 보호 속에서 무탈하게 지내고 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앞서 법무부는 “윤지오의 소재가 불명해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지명수배된 상태”라며 “인터폴 수배 등 관련 절차를 조치했고 캐나다 등과 형사사법공조 시스템을 활용해 신병 확보 절차 진행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실시간 공개된 윤지오 거주지와 실제 보호자의 정체

그러나 이후 윤지오가 인스타그램에 생일파티를 하는 영상을 올려 더 큰 논란이 됐다.

지난 8일 윤지오는 인스타그램에 “생일 소원은 뭐가 없더라고요. 떳떳하게 잘 살아왔고 살아가면서 증명할 수 있는 시기가 찾아올 테니 성실하게 잘 살아갈게요”라는 글과 함께 생일 파티 영상을 올렸다.

실시간 공개된 윤지오 거주지와 실제 보호자의 정체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JTBC 뉴스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