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잠하더니 6천 명 일하는 공장에서 코로나 터졌답니다”

2020년 9월 17일

대규모 인원이 근무하는 공장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잠잠하더니 6천 명 일하는 공장에서 코로나 터졌답니다

경기도 보건당국은 17일 0시 기준 기아자동차 소하리공장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총 10명이라고 발표했다.

지역으로 구분하면 용인에서 4명, 안산에서 4명, 군포에서 2명이 확진됐다. 이들은 모두 기아차 직원이거나 직원의 가족인 것으로 확인됐다.

잠잠하더니 6천 명 일하는 공장에서 코로나 터졌답니다

용인시 수지구 신봉동에 사는 기아자동차 소하리공장 직원 A(40대·용인 349번)씨와 A씨의 아내 및 10대 자녀 2명(용인 345∼347번) 등 모두 4명이 전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잠잠하더니 6천 명 일하는 공장에서 코로나 터졌답니다

안산에서도 A씨와 회사에서 접촉한 동료 등 4명이 확진됐다.

보건당국은 이 회사 내에서 확진자들과 접촉한 동료 직원 및 외부 접촉자들을 대상으로 검사를 계속하고 있어 검사 결과에 따라 확진자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잠잠하더니 6천 명 일하는 공장에서 코로나 터졌답니다
사태가 ‘최악’이라고 할 정도로 심각해질 가능성도 있다. 소하리공장에 근무하는 인원이 6천여명에 달하기 때문.

이로 인해 기아차는 확진자 발생에 따라 공장 운영을 중단했으며, 보건당국의 역학조사 결과를 지켜본 뒤 재가동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잠잠하더니 6천 명 일하는 공장에서 코로나 터졌답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