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명절에는..” 택배 파업에 택배사가 내놓은 입장 수준

2020년 9월 18일

4천여명의 택배 기사들이 파업에 들어간다.

지난 17일 ‘택배 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는 전국 4천여명의 택배 기사들이 오는 21일부터 택배 분류작업 거부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에 택배업계 측은 “추석 배송 대란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겠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그러나 이번 작업 거부가 미칠 영향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택배 업계 측 관계자는 이번 예고된 택배 파업에 대해 “택배 노조 발표와 관련해 영향이 없지는 않을 것”이라며 “다만 참여인력이나 현황에 대해 자세히 확인할 수 없어 영향력에 대해서는 알 수 없다”라고 말했다.

또한 대책위원회에서 언급한 ‘공짜 노동’ 부분에 대해서는 “따로 얘기하기 어렵다”라는 답을 내놓았다.

공짜 노동이 의미하는 것은 분류작업으로, 대책위원회에서는 하루 13~16시간 중 절반을 분류작업 업무에 매달리면서도 단 한 푼의 임금도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업계에서는 이번 명절 기간에 최대한 차질 없이 상품을 배송해서 소비자들에게 불편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분류 작업 거부에 참여하는 인원이 제한적인 데다, 명절 특수기를 맞이해 통상적으로 실시하던 일회성 인원 충원 등에 나서고 있다는 것이 그 이유다.

한편 택배 노동자는 전국적으로 약 5만 명 정도로 추산된다.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는 이 중 약 10% 정도 수준인 4000명이 이번 분류작업 거부에 동참한다고 전했다. 이 중 절반 이상은 우체국 택배 인원이며 CJ대한통운 기사가 그 다음으로 많은 인원이 참여한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