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쳤네…” 오늘 4골 연속 기록한 손흥민이 겪은 엄청난 일

2020년 9월 21일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한 경기에서 무려 4골을 터뜨렸다.

지난 20일 토트넘은 영국 햄프셔주 사우샘프턴의 세인트메리스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샘프턴과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 원정경기를 펼쳤다.

이날 손흥민의 활약으로 토트넘은 사우샘프턴을 상대로 5-2 대승을 거뒀다. 이 가운데 상대팀 사우샘프턴의 감독이 손흥민과 뜨거운 포옹을 나누는 장면이 포착돼 누리꾼들의 눈길을 끌었다.

전반전 토트넘이 0-1로 뒤진 상황에서 손흥민은 케인의 패스를 받아내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했다. 이는 사우샘프턴 골망을 흔들어 짜릿한 동점골을 만들어냈다.

이후 후반 2분에도 해결사 손흥민이 나섰다. 그는 케인의 패스를 받은 뒤 수비수들을 완벽히 제쳐내고 왼발로 깔끔한 골을 완성했다.

손흥민은 후반 19분에도 돋보이는 골 능력을 과시했다. 그는 역습 찬스에서 골기퍼와 일대일로 마주한 상태에서 정확한 슛팅으로 다시 한 번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이 잉글랜드 진출 후 정규리그에서 해트트릭을 달성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하지만 손흥민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후반 28분 손흥민은 추가 득점을 기록했다. 패널티 박스 안 왼쪽 각이 크지 않은 곳에서 그는 다시 한 번 왼발 슈팅을 성공시키며 한 경기 4골이라는 진기록을 세웠다.

또한 첫 번째 득점부터 4번째 득점까지 도움으르 모두 해리 케인을 했다는 것이 흥미로운 시사점이었다.

한편 이날 경기가 끝난 후 사우샘프턴의 랄프 하센휘틀 감독이 손흥민과 뜨거운 포옹을 나누는 장면이 포착됐다. 상대팀 선수임에도 불구하고 4골이나 몰아친 뛰어난 활약을 인정한다는 표시다.

토트넘의 3일 뒤인 오는 23일 레이트 오리엔트와 풋볼 리그 컵 경기가 예정돼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