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촉자만 500명..” 실시간 집단감염 터진 대학교 상황 (+위치)

2020년 9월 21일

부산 동아대 부민캠퍼스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21일 부산시는 오전 1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대비 3명(379~381번)이 추가돼 누적 381명이라고 발표했다.

신규 확진자 3명은 모두 동아대 부민캠퍼스 학생으로, 90명은 음성이 나왔으며 305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379번 확진자는 동아대 부민캠퍼스에서 증상 발현 시점이 가장 빨랐던 366번 확진자와 같은 학과 학생이다.

또한 380번과 381번 확진자도 366번 확진자와 같은 과 학생으로, 그의 접촉자로 분류됐다. 이에 부산 동아대 부민캠퍼스 관련 감염자는 현재 총 12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19일 확진 통보를 받은 366번과 368번의 연관 접촉자가 20일 기분 506명이나 되는 데다, 역학조사가 진행되면 접촉자가 더 늘어날 개연성이 높기에 보건당국은 동아대 발 집단감염이 전국적으로 확산되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

또한 20일 귀가 조처된 기숙사생 319명의 거주지가 서울(6명), 경남(116명), 경북(82명), 울산(64명), 기타 지역(51명)으로 다양한 것도 또 다른 감염 확산의 고리가 될 수 있다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한편 현재 부산지역 누적 확진자는 381명이 됐다. 이 중 입원 환자는 58명, 완치 퇴원자는 319명, 사망자는 4명이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