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금 추가로 공개된 정주리 남편 인스타그램 논란 내용..

2020년 9월 22일

정주리 남편의 도 넘은 장난이 비판을 받고 있는 가운데, 그의 과거 게시물이 재점화 됐다.

앞서 지난 21일 정주리는 남편이 자신에게 준 먹다 남은 치킨과 피자를 ‘쓰레기통으로 직진할 뻔한 음식’이라며 게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휴지와 뒤엉켜진 남은 치킨과 피자가 있었다.

이 가운데 그의 남편이 과거 인스타그램에 게재했던 해시태그 논란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앞서 전날 정주리는 “주말에 녹화가 있어서 남편이 애들 봤는데 ‘피자랑 치킨 남겨 놓았다’라고 해서 먹긴 먹겠는데, 치즈 토핑 어디 감? 집에 쥐 키움? 치킨은 더 발라 먹어? 카톡은 안 봤으면 그냥 쓰레기통으로 직진할 뻔”이라며 해당 사진을 게시했다.

이후 이 사진은 네티즌들 사이에서 남편이 도를 넘은 행동을 했다며 비난받았고 정주리는 결국 게시물을 삭제하며 비난을 멈춰달라고 부탁했다.

과거 정주리 남편은 인스타그램에 사진과는 연관 없는 해시태그를 달아 논란이 됐던 바 있다.

당시 그는 아이들의 사진에 전혀 어울리지 않는 해시태그인 ‘룸살롱’, ‘경마장’, ‘카지노’, ‘별풍’, ‘벗방’, ‘성인방송’ 등을 달았다. 특히 아기 초음파 사진에는 ‘구충제’라는 해시태그를 달아 네티즌들의 거센 비난을 받았다.

이에 정주리는 “맘스카페에 난리가 났다는 제보가 들어왔다”라며 “오해 부분을 풀자면 돈니 초음파 사진 밑에 구충제 태그는 진짜 단순하게 식구가 생겼으니 같이 구충제 먹자는 의미로 단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제 남편이 억울해서 잠도 못 자서, 풀이 죽어서 제가 보다 못해 안쓰러워서 해명 남긴다. 제 남편 보통 아닌 사람 맞지만 나쁜 놈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네티즌들은 “기가 찬다”, “정주리가 고생 많겠다”, “저거 하나하나 쉴드 쳐주는 게 아내 몫인 게 참 그렇다” 등의 냉랭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정주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