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 카톡’ 사건 터진 정주리가 과거 “잘못했다”고 말했던 이유

2020년 9월 22일

개그우먼 정주리가 올린 ‘피자 사진’ 때문에 남편이 비난을 받고 있다.

'남편 카톡' 사건 터진 정주리가 과거 잘못했다고 말했던 이유

정주리는 최근 인스타그램에 남편과 주고받은 카카오톡 대화를 캡쳐해 공개했다.

남편의 이름을 ‘만병의 근원’이라고 저장한 정주리.

'남편 카톡' 사건 터진 정주리가 과거 잘못했다고 말했던 이유

그녀의 남편은 “애미야, 나는 오늘 하루 고단했단다. 피자랑 치킨 남겨 놓아. 우린 잔다. 욕 봐”라는 글과 함께 상 위에 올려 놓은 피자 박스 사진이 담겨 있었다.

정주리는 이에 “주말에 녹화가 있어 남편이 애들을 봤는데, 모 피자랑 치킨 남겨 놓았다 해서 먹긴 먹겠는데, 치즈 토핑 어디감? 집에 쥐 키움? 치킨은 더 발라 먹어? 카카오톡 안봤음 그냥 쓰레기통으로 직진할 뻔”이라고 적고 쓰레기와 치즈 토핑이 없는 피자, 뼈 조각만 남은 치킨 등이 뒤엉킨 음식 사진을 공개했다.

'남편 카톡' 사건 터진 정주리가 과거 잘못했다고 말했던 이유

이를 두고 남편이 정주리를 홀대한다는 반응이 쏟아졌고, 비난이 심해지자 정주리는 해당 사진을 삭제하고 대게 사진을 올렸다.

그는 “남편이 다음날 대게 사준 걸 올릴걸”이라며 남편을 향한 비난을 잠재우려고 했다.

'남편 카톡' 사건 터진 정주리가 과거 잘못했다고 말했던 이유

정주리는 지난 2015년 한 살 연하의 회사원 남편 A 씨와 백년가약을 맺었다.

훈훈한 외모로 유명했던 그의 남편은 정주리를 만난 후 ‘역변’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주리는 과거 인스타그램에 직접 결혼 전과 후를 비교하는 남편 사진을 올리며 “무슨 일이 있었던 거지. 내가 뭘 많이 잘못한 건가”라는 글을 남긴 바 있다.

'남편 카톡' 사건 터진 정주리가 과거 잘못했다고 말했던 이유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정주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