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주 동안 코로나 4번이나 걸렸었던 유명인..

2020년 9월 23일

완치를 받았지만 다시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이 ‘4번’이나 나온 유명인이 팬들의 응원을 받고 있다.

그 인물은 이탈리아 유벤투스에서 활약하고 있는 아르헨티나 축구선수 파울로 디발라다.

지난 4월 영국 미러 보도에 따르면 디발라는 최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디발라는 지난 3월 21일 여자친구와 함께 첫번째 양성을 받은 후 6주만에 4번째 양성 반응을 보인 것.

스페인 프로그램 ‘엘 치링기토’에 따르면 디발라는 최초 판정 이래로 6주 동안 계속해서 검사를 진행했고 또 양성이 나왔다.

디발라는 최근 자신의 SNS을 통해 “다행히도 우리는 더 나아졌다. 최근엔 어떠한 증상도 보이지 않고 있다”라고 밝힌 적이 있어 이번 양성 판정에 더 많은 팬들이 안타까워하고 있다.

물론 현재 디발라는 코로나를 이겨내고 다시 정상적인 생활을 하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디발라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