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가 조두순 못막으면..” 나영이 치료 의사가 한다는 엄청난 일

2020년 9월 23일

나영이의 심리 치료를 담당한 의사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22일 신의진 한국폭력학대예방협회 회장은 한 매체와 조두순 출소와 관련된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신 씨는 나라가 조두순을 막지 못한다면, 시민들의 뜻을 모아 모금을 모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조두순은 오는 12월 출소를 하면 경기도 안산 집으로 돌아가 살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인터뷰에서 신의진 의사는 조두순의 안산 정착 계획에 대해 “참담하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최근 나영이 가족이 경제적 어려움 때문에 조두순을 피해 이사도 못 가고 있는 사정을 들었다”라며 “나영이를 돕기 위해 모금 운동을 진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신 의사는 “아동 성범죄자와 그 피해가 같은 동네에 산다는 것은 피해자에게 정신적 학대나 다름이 없다”라며 “나라가 그런 상황을 막아줄 수 없다면 시민들의 뜻이라도 모아볼 생각이다”라고 모금을 모은다는 뜻을 밝혔다.

한편 신의진 의사는 조두순으로부터 성범죄 피해를 본 ‘나영이'(가명)의 초기 심리 치료를 맡았던 소아정신과 전문의다.

신 의사는 당시 나영이의 상태에 대해 “끔찍한 일을 겪은 나영이는 한동안 심각한 우울증 증세를 보였다. 말수도 적고 음식도 먹지 않으려 했다”라며 “배변 주머니 제거 수술 성공과 심리 치료가 이어지며 나영이 마인드가 점차 긍정적인 상태로 바뀌었지만, 오랜 시간이 걸렸다”라고 전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TV조선 ‘강적들’, MBC ‘실화탐사대’, 채널A ‘돌직구쇼’, 영화 ‘소원’, SBS ‘그것이 알고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