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북하다 사살된 연평도 공무원이 누군지 밝혀졌습니다”

2020년 9월 24일

연평도 공무원이 월북을 시도하다 북한군의 총격을 맞고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월북하다 사살된 연평도 공무원이 누군지 밝혀졌습니다

24일 정부 소식통 등에 따르면 공무원 A(47)씨는 지난 21일 어업지도선에서 업무를 수행하던 중 월북을 목적으로 바다에 표류하다 실종된 것으로 전해졌다.

A 씨는 해양수산부 소속 8급 공무원 어업지도선 선원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월북하다 사살된 연평도 공무원이 누군지 밝혀졌습니다

실종 당일 어업지도선의 선미 우현에서 A 씨의 것으로 추정되는 슬리퍼가 발견됐으며, 폐회로텔레비전(CCTV)은 선미 좌현 방향으로 설치돼 자세한 행적 파악은 어려운 것으로 전해졌다.

당국은 A 씨가 북한의 총격을 받고 숨졌으며, 이들이 시신을 수습해 화장한 것으로 잠정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월북하다 사살된 연평도 공무원이 누군지 밝혀졌습니다

또한 당국은 북한 경계병이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접경지역 방역 지침에 따라 A 씨를 사살한 뒤 화장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도 전해졌다.

국방부는 “현재 다양한 정밀첩보를 정밀 분석하고 있다”며 24일 오전 사실관계를 자세히 설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월북하다 사살된 연평도 공무원이 누군지 밝혀졌습니다
앞서 국방부는 23일 오후 “첩보에 의하면 실종 다음날인 22일 오후 실종자가 북한 해역에서 발견된 정황이 포착돼 정밀분석 중이다”며 “실종 경위, 경로 조사와 함께 북측에 관련 사실을 확인하는 등 필요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월북하다 사살된 연평도 공무원이 누군지 밝혀졌습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SBS,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