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정우 주진모 해커가 맞이한 심각한 상황.. (+해킹 사건)

2020년 9월 24일

배우 하정우와 주진모의 휴대폰을 해킹한 가족공갈단이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24일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19단독은 하정우와 주진모 등의 연예인 8명의 휴대폰을 해킹해 금전을 요구한 김 모 씨 등 4명에 대한 선고공판을 열었다.

이날 법원은 동생 김 씨에게 징역 5년을, 남편 박 씨에게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이와 같은 선고를 내린 것에 대해 “김 씨와 남편 박 씨는 사회적 평판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한 연예인의 사생활 자유를 해킹 등의 방식으로 취득하고 이를 협박, 금전을 요구했다. 계획적, 조직적으로 범행을 벌여 그 죄질이 불량하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다만 피고인들이 범행을 시인하고 반성하고 있다”라며 “범행에 따른 가담 및 정도 등 모든 양형 조건을 종합해 형을 정했다”라고 밝혔다.

김 씨와 박 씨는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까지 하정우와 주진모 등 8명의 연예인의 휴대폰을 해킹해 개인 정보를 빼돌린 뒤, 이를 빌미로 금전 요구 협박을 했다.

연예인 8명 중 5명이 돈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으며, 피해 금액은 6억 1000만 원에 이른다.

한편 범행을 지휘한 총괄한 A씨는 아직 검거되지 않은 상태다. 경찰은 현재 중국에 있는 것으로 알려진 A씨에 대해서도 국제 공조를 통해 수사를 하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