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사과’로 밝혀진 공무원 사살 당시 현장 상황 (+사진)

2020년 9월 25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연평도 공무원 사살’ 사건에 대해 직접 남측에 사과 의사를 전달했다.

'김정은 사과'로 밝혀진 공무원 사살 당시 현장 상황 (+사진)

25일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브리핑을 통해 북측이 보내온 통지문을 공개했다.

통지문에서 김정은 위원장은 “북남 사이 관계에 재미없는 작용을 할 일이 우리 측 수역에서 발생한 데 대해 귀측에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라고 말했다.

'김정은 사과'로 밝혀진 공무원 사살 당시 현장 상황 (+사진)

그러면서 “가뜩이나 악성 비루스(바이러스) 병마의 위협에 처한 남녘 동포들에게 도움은커녕 우리측 수역에서 뜻밖의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서 문재인 대통령과 남녘 동포들에게 커다란 실망감을 더해준 데 대해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정은 사과'로 밝혀진 공무원 사살 당시 현장 상황 (+사진)

추가적으로 통지문에는 북한군이 연평도 공무원 A 씨(47)에게 총격을 가하던 상황이 구체적으로 묘사돼 있었다.

북측은 “경비담당 군부대가 어로작업 중이던 수산사업소 부업선으로부터 정체불명 남자 1명을 발견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고 설명했다.

'김정은 사과'로 밝혀진 공무원 사살 당시 현장 상황 (+사진)

이어 “부유물을 타고 불법 침입한 자에게 80미터까지 접근해 신분확인을 요구했다. 처음에는 ‘대한민국 아무개’라고 얼버무리고는 계속 답변을 안했다”고 덧붙였다.

북측에 따르면 경비대는 A 씨가 단속 명령을 불응하자 공포탄을 2발 쐈다.

'김정은 사과'로 밝혀진 공무원 사살 당시 현장 상황 (+사진)

북측은 “정체불명 대상이 도주할 듯한 상황이 조성됐다고 한다. 엎드리면서 무엇인가 몸에 뒤집어 쓰려는 듯한 행동을 했다고 한다”고 말하며 “해상경계 근무규정이 승인한 행동 준칙에 따라 10여발의 총탄을 쐈고, 이때 거리는 40~50미터였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들은 소각을 한 것이 A 씨의 시신이 아닌 부유물이라고 주장했다.

'김정은 사과'로 밝혀진 공무원 사살 당시 현장 상황 (+사진)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