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에게 학폭 당했다는 피해자가 나타났습니다” (+인증)

2020년 9월 29일

가수들의 음원 사재기를 저격한 가수 박경이 이번엔 반대로 ‘학폭’ 저격을 당했다.

박경에게 학폭 당했다는 피해자가 나타났습니다 (+인증)

누리꾼 A 씨는 지난 28일 자신의 SNS에 박경에게 학폭을 당했다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박경과 숭문중학교 동창이라고 주장했다.

박경에게 학폭 당했다는 피해자가 나타났습니다 (+인증)

그는 “전 블락비의 박경 학폭 피해자입니다. 제 글에는 어떤 거짓도 없는 실제 사실임을 말씀드립니다. 전 박경과 숭문중학교를 다닌 박경의 학폭 피해자입니다”라고 주장했다.

A 씨는 “당시 박경은 머리에 짱이라고 ‘Z 모양’을 새기고 다니는 일진이었습니다. 같이 어울려 다니는 일진들과 함께 학교 후문에서 약한 친구들의 돈과 소지품을 뺏곤 했습니다”라고 말했다.

박경에게 학폭 당했다는 피해자가 나타났습니다 (+인증)

그는 “박경은 중학생 때부터 욕을 달고 살며 술, 담배는 당연히 기본이었고 저희 학교는 남중이었는데 학교 근처의 OO여중이나 OO여중(구) 여학생을 따먹었다며 자랑하고 다녔습니다. 그래서 당시 박경의 친구들은 박경을 섹경 혹은 후다경이라고 불렀습니다”라고 주장했다.

또 “박경은 특히나 약한 애들한테 더 무서운 존재였습니다. 장애가 있는 친구나 특히 동급생보다는 후배들을 때렸고 동급생들 중에서도 특히 체구가 작거나 제일 약해 보이는 친구들만 골라서 때렸습니다”라고 말했다.

박경에게 학폭 당했다는 피해자가 나타났습니다 (+인증)

A 씨는 “박경은 키가 작고 말랐는데 항상 일진들과 몰려다녔고 그 덩치 큰 친구들과 학교 후문 맞은편에 ㄱ자로 꺾어진 작은 골목길의 끝에서 애들의 소지품과 돈을 뺏었습니다. 그 ㄱ자 좁은 골목 끝에는 시야가 다 가려진 사각지대가 있기 때문에 박경 무리들은 그곳에서 담배를 피웠습니다”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그는 “소지품을 뺏을 때 박경이 죽일 듯이 욕을 하면서 당장이라도 때릴 것처럼 욕설을 내뱉이면그 욕설을 듣고 옆의 덩치 큰 친구들이 때릴까 봐 전 너무 공포스럽고 두려웠습니다. 정말 전 그 시절의 박경을 아는 사람으로서 지금 박경이 이미지 세탁을 하고 나와 방송에서 신사처럼 하고 다니는 모습을 보면 너무 어이가 없습니다”라고 말했다.

박경에게 학폭 당했다는 피해자가 나타났습니다 (+인증)

이어 “본인이 과거의 일을 인정하고 감수한 채 살면 모르겠는데 자기는 그렇게 안 살아왔던 것 처럼 가식 떨면서 저렇게 활동하는게 너무 위선자 같습니다. 이제와서 제가 뺏긴 걸 돌려받고 싶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진심으로 뉘우쳤으면 좋겠고 활동을 하더라도 제발 그 안 그런 척이라도 하지 않고 살았으면 합니다”라고 말했다.

인증 요구에 대해 A 씨는 “인증을 요구하실 거 같아 말씀드립니다. 그때 우리학교 다녔던 사람들만 알수있는 사실들입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시 숭문중학교 주변 상점과 학생들이 가장 무서워했던 ‘호랑이 선생님’ 이름 등 구체적인 사실을 언급하기도 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