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것이 왔습니다. 군부대 코로나 터졌고 감염경로 확인 안된답니다”

2020년 10월 5일

경기도 포천시에 있는 한 육군 부대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했다.

5일 군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기준 포천 내촌면에 위치한 육군 부대 관련 확진자는 병사 33명, 간부 3명으로 총 36명이다.

군은 확진자를 대상으로 감염경로를 추적하고 있으나 아직 정확한 원인을 밝혀내지 못한 것으로 알려져 우려를 사고 있다.

앞서 군 당국은 해당 부대에서 전날 오전 3명의 확진자가 발생했을 당시 병력 이동을 통제하고 간부들을 포함해 부대원 230여 명을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실시했다. 이 전수검사에서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한 것이다.

이번 발생한 집단감염은 병사들의 휴가와 외출이 대부분 제한된 상태에서 발생한 데다가 감염 경로도 분명하지 않아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군 관계자는 “확진자가 나온 부대의 병력 이동을 철저히 통제하고 있다”라며 “모든 부대원 전수검사에서 확진자가 나온 만큼 치료 등 관리만 잘하면 더는 확산하지 않을 것으로 본다”라고 전했다.

한편 현재 모든 군 부대는 이달 11일까지 청원휴가 등의 예외적인 경우를 제외하고 휴가 출발이 잠정적으로 중지된 상태다.

외출 역시 부대가 속한 지역에 1주간 감염 사레가 발생하지 않은 경우에만 지휘관의 판단하에 제한적으로만 허용이 가능하며 외박은 이미 지난 2월부터 중지 방침이 계속 유지되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