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가요계 최초로 ‘ 커밍아웃’한 가수 (+인스타)

2020년 10월 6일

가요계 최초로 ‘게이 커밍아웃’을 한 가수가 나왔다.

6일 트로트가수 권도운의 소속사 믿음엔터테인먼트는 권도운의 데뷔 10주년을 맞이해 게이로서 공식 커밍아웃 소식을 알렸다.

권도운의 ‘게이 커밍아웃’은 가요계에서는 최초이며, 연예계에서는 지난 2000년 배우 홍석천에 이어 20년 만에 두 번째다.

권도운은 소속사를 통해 커밍아웃을 한 이유에 대해 “성소수자의 인권을 대변하고 연예계 커밍아웃의 지평을 열어 가는 역할을 하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성소수자의 목소리를 대변할 수 있는 역할을 하고 싶다”라는 심경을 덧붙였다.

가요계 최초로 ‘게이 커밍아웃’을 한 가수가 나왔다. 6일 트로트가수 권도운의 소속사 믿음엔터테인먼트는 권도운의 데뷔 10주년을 맞이해 게이로서 공식 커밍아웃 소식을 알렸다. 권도운의 ‘

권도운의 게이 커밍아웃 소식이 전해지자, 각종 포털 사이트에는 그의 기사로 채워졌다.

이에 권도운은 같은 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게이’, ‘트로트 가수’ 등을 해시태그 하며 “아침부터 기사가 쏟아져 깜짝 놀랐다. 성원에 감사드린다. 내가 더 열심히 하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그의 인스타그램에 “응원합니다”라는 댓글을 남기며 성소수자의 상징인 무지개 이모티콘을 달았다.

한편 권도운은 지난 2009년 서강대학교 신문방송학과 1학년에 재학 중일 시기에 제2회 tbs 대학생 트로트 가요제에서 대상, 작사상, 작곡상 등 3관왕을 석권하며 가요계에 입문한 트로트 싱어송라이터다.

지난 2010년 ‘한잔 더, 내 스타일이야’로 데뷔한 그는 2011년에는 예명 ‘권스틴’으로 댄스 트로트곡 ‘Tonight’으로도 활동한 바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권도운 인스타그램, 믿음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