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터진 충격적인 ‘비’ 사생활 침해 사건 (+CCTV)

2020년 10월 6일

가수 비(정지훈)가 사생활을 침해하는 이들에게 경고의 메시지를 남겼다.

6일 비 소속사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 측은 공식 SNS를 통해 사생활 침해 경고문을 남겼다.

소속사 측은 “최근 비의 집을 찾아가 초인종을 누르고 고성을 지르는 등의 행위를 하는 분들이 늘어나고 있다”라며 “아티스트의 집을 찾아가는 행동을 멈춰 주길 바란다”라고 호소했다.

경고문에는 누군가가 비의 집을 서성거리고 있는 CCTV 사진도 함께 첨부되어 있었다.

소속사 측은 “팬을 가장한 부적절한 행동으로 아티스트 본인은 물론, 함께 생활하고 있는 가족들 역시 큰 공포를 느끼고 있다”라며 “지극히 사적인 공간이자 가장 편안해야 할 자신의 집에서조차 불안감을 느끼는 일은 더 이상 발생하지 않아야 할 것이다”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아티스트의 사생활을 침해하고 신변을 위협하는 행동들이 반복될 경우, 당사는 아티스트의 정신적, 신체적 보호를 위해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다. 아티스트와 그의 가족에 피해를 입히는 행위에 선처는 없을 것이며, 이 글이 법적 조치를 취하기 전 마지막 경고임을 알리는 바다”라고 강력한 법적 조치를 예고했다.

가수 비(정지훈)가 사생활을 침해하는 이들에게 경고의 메시지를 남겼다. 6일 비 소속사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 측은 공식 SNS를 통해 사생활 침해 경고문을 남겼다. 소속사 측은 “최근 비의 집을 찾아

한편 비는 얼마 전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 하니?’에서 비룡으로 활동하며 유재석(유두래곤), 이효리(린다G)와 혼성그룹 싹쓰리를 결성해 큰 화제를 모았다.

이후 유튜브 ‘시즌비시즌’을 통해 활발한 예능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뉴스1,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 MBC ‘놀면 뭐 하니?’, 유튜브 ‘시즌비시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