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시간 전부터 코로나 관련 끔찍한 소식이 나오고 있습니다”

2020년 10월 7일

추석 연휴가 끝나고 다시 코로나19 확산세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오늘 끔찍한 소식 하나가 전해졌다.

추석 연휴가 끝나고 다시 코로나19 확산세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오늘 끔찍한 소식 하나가 전해졌다. 7일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1주일 만에 다시 세 자릿수로 올라선 것. 대규모 인구 이동이 확진자 수 증가에 영향을

7일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1주일 만에 다시 세 자릿수로 올라선 것. 대규모 인구 이동이 확진자 수 증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군부대와 가족모임, 병원 등을 중심으로 소규모 집단감염이 속출하고 있어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재확산하는 것 아니냐는 위기감이 늘어나고 있다.

추석 연휴가 끝나고 다시 코로나19 확산세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오늘 끔찍한 소식 하나가 전해졌다. 7일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1주일 만에 다시 세 자릿수로 올라선 것. 대규모 인구 이동이 확진자 수 증가에 영향을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14명 늘어 누적 2만4353명이라고 밝혔다. 전날 신규 확진자(75명)보다 39명 증가했다. 신규 확진자가 세 자릿수를 기록한 것은 지난달 30일 이후 7일 만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 114명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94명, 해외유입은 20명이다. 지역사회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66명)보다 28명 늘어나며 다시 세 자릿수에 가까워졌다.

추석 연휴가 끝나고 다시 코로나19 확산세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오늘 끔찍한 소식 하나가 전해졌다. 7일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1주일 만에 다시 세 자릿수로 올라선 것. 대규모 인구 이동이 확진자 수 증가에 영향을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경기 49명, 서울 29명, 인천 5명 등 수도권이 83명이다. 수도권 이외 지역은 전북 6명, 부산·대전 각 2명, 대구 1명이다.

경기도 포천시 내촌면의 한 군부대에서는 지난 4일 첫 확진자가 나온 뒤 전날까지 간부 3명과 병사 34명 등 총 37명이 무더기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추석 연휴가 끝나고 다시 코로나19 확산세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오늘 끔찍한 소식 하나가 전해졌다. 7일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1주일 만에 다시 세 자릿수로 올라선 것. 대규모 인구 이동이 확진자 수 증가에 영향을

경기 의정부시의 ‘마스터플러스병원’에서는 입원환자 12명, 보호자와 간병인 13명, 간호사 1명 등 전날까지 확진자가 29명이나 나왔다. 서울 도봉구의 ‘다나병원’에서도 감염자가 추가로 발생해 누적 확진자는 47명이 됐다.

전북 정읍시에서는 추석 연휴에 발생한 가족 간 전파로 총 9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마을 주민을 대상으로 동일 집단격리(코호트 격리) 조처가 내려졌고, 대전에서도 연휴 첫날 가족식사 모임을 통해 여중생, 그의 삼촌과 할머니가 잇따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할머니의 접촉자 2명도 전날 확진됐다.

추석 연휴가 끝나고 다시 코로나19 확산세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오늘 끔찍한 소식 하나가 전해졌다. 7일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1주일 만에 다시 세 자릿수로 올라선 것. 대규모 인구 이동이 확진자 수 증가에 영향을

해외유입 확진자는 20명으로, 전날(9명)보다 11명 늘었다.

해외유입 확진자 가운데 7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고 나머지 13명은 서울·경기(각 4명), 전북 2명, 인천·울산·세종(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추석 연휴가 끝나고 다시 코로나19 확산세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오늘 끔찍한 소식 하나가 전해졌다. 7일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1주일 만에 다시 세 자릿수로 올라선 것. 대규모 인구 이동이 확진자 수 증가에 영향을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33명, 경기 53명, 인천 6명 등 수도권이 92명이다. 전국적으로는 9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새로 나왔다.

한편 사망자는 전날보다 3명 늘어 누적 425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75%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