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터져버린 ‘가짜사나이2’ 덱스 교관 성소수자 논란

2020년 10월 7일

‘가짜사나이2’에서 막내 교관으로 출연한 유튜버 덱스가 성 소수자 논란에 휘말렸다.

7일 유튜브 채널 ‘덱스 101’에는 “유니무지개, 덱스인사이드, 인스타컨셉?”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시됐다.

해당 영상에서 덱스는 최근 불거진 성 소수자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그는 최근 커뮤니티 프로필 사진이 유니콘 모양과 무지개색이라는 이유로 성 소수자가 아니냐는 의혹에 휩싸였다.

덱스는 “예전에 생방송할 때 썼던 프로필과 배경이 유니콘 모양과 무지개색이다. 근데 이게 성 소수자의 상징이라 논란이 되고 있다고 하더라”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원래 유니콘과 무지개가 성 소수자의 상징인데 이 두 가지를 다해서 올려놓은 걸 보니까 ‘성 소수자가 확실하다’라는 식의 얘기가 나오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성 소수자가 아니고 여자를 많이 좋아한다. 그런데 그걸 떠나서 유니콘과 무지개가 성 소수자를 상징하는지 처음 알았다”라며 “미국에서 살다 온 친구에게 물어보니 이 두 가지가 모두 성 소수자의 상징이고 코미디 소재로도 많이 쓰인다고 하더라. 제가 살면서 그런 것들을 생각해보고 찾아보고 할 일은 없지 않냐”라고 말했다.

또한 덱스는 유니콘과 무지개색으로 프로필 사진을 사용한 이유에 대해 “게임을 할 때 제가 너무 무표정이라 딱딱해 보이더라. 말을 재밌게 하는 스타일도 아니고 재미도 없고 반전 포인트도 없었다”라며 “칙칙한 제 이미지와 반대되게 밝은 이미지를 주고 싶어서 덜 유치하면서 귀여워 보이는 걸 생각하다가 유니콘을 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덱스는 UDT 출신 예비역으로 현재 유튜브 채널 ‘가짜사나이2’에서 막내 교관으로 활약하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유튜브 ‘가짜사나이2’, 유튜브 ‘덱스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