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갑자기 얘기 나오기 시작한 방탄소년단 군복무 형태..

2020년 10월 7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방탄소년단의 입영 연기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7일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방탄소년단 등 국위선양에 이바지한 대중문화 예술인들에게 입영 연기를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박양우 장관은 “국위선양은 국가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최근 설문조사에 따르면 대중문화 예술인들을 병역 특례에 포함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어느 정도 이뤄졌다고 판단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입영 연기는 좁은 의미에서의 병역 특례”라며 “관계 기관과 국민들의 정서를 종합적으로 판단해 전향적으로 검토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대중문화 예술인에 대한 병역 특례 확대 적용은 지난 6일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방탄소년단에 병역 특례를 주장하며 시작됐다.

또한 전용기 의원은 최근 E스포츠 선수가 입영 연기를 위해 대학에 진학하고 있다며 이들에게도 좁은 의미에서의 병역 특례인 입영 연기를 검토해달라고 추가 요청하기도 했다.

반면 이낙연 대표는 이날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치권이 병역 문제를 계속 논의하는 건 국민들께서 보기에 편하지 못하고 BTS 본인들도 원하는 일이 아니니 이제 서로 말을 아꼈으면 좋겠다”라고 지적했다.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방탄소년단의 입영 연기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7일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방탄소년단 등 국위선양에 이바지한 대중문화 예술인들에게 입

한편 현행 병역법에 따르면 입영 연기는 대학생과 대학원생, 연수기관 연수생, 체육 분야 우수자 등에게만 허가한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