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끝나고 나오면 안되는 곳에서 집단감염 터졌습니다”

2020년 10월 12일

대전의 한 어린이집에서 코로나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12일 대전에 위치한 한 어린이집에서 원아와 교사를 포함해 총 7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 당국은 이번 집단감염 발생지가 일가족이 추석 연휴에 만나 식사를 한 뒤 감염된 것으로 보고 있다.

대전시에 따르면 이날 유성구 상대동의 한 어린이집 원아 3명(대전 392~394번)과 교사, 직원 4명(대전 395~398번)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위 어린이집은 지난 11일 확진 판정을 받은 대전 389번이 다니던 어린이집으로, 대전 389번 어린이는 전날 확진된 일가족 7명(대전 385~391번)의 일원이었다.

방역 당국은 대전 389번 어린이의 확진 판정을 기반으로 해당 어린이집의 원아와 교사 등 18명을 검사했는데, 이 중 7명이 집단 확진이 된 것이다.

대전 389번 어린이의 가족은 추석 연휴였던 지난 3일 함께 모여 식사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대전시 관계자는 “(389번 확진자의 가족은) 추석 연휴 기간 동안 식사를 하는 등 가족 간의 모임을 통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라며 “확진자 등을 대상으로 정밀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라고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뉴스1,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