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지든 말든 뭔 상관. 1단계로 완화됐으니까 클럽 다닐건데요?”

2020년 10월 12일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완화 조치 후 사람들이 클럽에 몰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완화 조치 후 사람들이 클럽에 몰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정부는 2개월 만에 사회적 거리두기를 1단계로 완화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광복절 이

앞서 정부는 2개월 만에 사회적 거리두기를 1단계로 완화했다.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완화 조치 후 사람들이 클럽에 몰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정부는 2개월 만에 사회적 거리두기를 1단계로 완화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광복절 이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광복절 이후 두 달 만에 아직 완전한 수준은 아니지만 1단계로 돌아왔다”면서, “해외의 재유행 흐름과 달리 우리나라가 감소세를 유지하는 것은 국민적인 동참과 협조가 있어서 가능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완화 조치 후 사람들이 클럽에 몰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정부는 2개월 만에 사회적 거리두기를 1단계로 완화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광복절 이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하향 조정된 첫날인 12일 오전 0시 10분. 서울 마포구 홍대 인근 유흥거리에는 심야를 즐기러 나온 20대 청춘들로 오랜만에 북적였다.

홍대입구역 인근 한 유명 클럽 앞에서는 순식간에 20대로 보이는 30여명이 줄을서 ‘입장 대기’를 하고 있었다.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완화 조치 후 사람들이 클럽에 몰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정부는 2개월 만에 사회적 거리두기를 1단계로 완화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광복절 이

클럽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상승에 따른 집합금지 명령이 내려졌던 지난 8월 중순 이후 약 2개월 만에 다시 문을 열었다.

앞서 정부는 이날부터 고위험시설 10종의 영업을 허용하되 클럽과 유흥주점·단란주점·감성주점·헌팅포차·콜라텍 등 5종에 대해 시설 허가·신고면적 4㎡(1.21평)당 1명으로 이용인원을 제한하는 등 강화된 수칙을 추가 적용했다.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완화 조치 후 사람들이 클럽에 몰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정부는 2개월 만에 사회적 거리두기를 1단계로 완화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광복절 이

이에 따라 이들 시설에서는 종사자와 이용자들은 마스크 착용과 전자출입명부 작성 등 방역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하지만 클럽을 비롯한 고위험시설에서는 방역수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도 적지 않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