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성범죄..” 논란 터진 후 이근 측근이 밝힌 내용 (+카톡 유출)

2020년 10월 12일

가로세로연구소 김용호 기자가 이근 대위가 과거 성범죄를 저질렀다고 폭로한 가운데, 그의 측근이 입을 열었다.

가로세로연구소 김용호 기자가 이근 대위가 과거 성범죄를 저질렀다고 폭로한 가운데, 그의 측근이 입을 열었다. 김용호는 이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이근이 저를 고소한다고 했나? 제가 어디까지 취재했

김용호는 이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이근이 저를 고소한다고 했나? 제가 어디까지 취재했는줄 알고 또 이렇게 성급하게 승부를 걸까? 이근은 제가 UN을 잘 안다고 말한 부분이 마음에 걸리지 않았을까?”라며 재판 기록 등을 공개했다.

해당 사건의 피고인은 이근이며,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위반(공중밀집장소에서의추행)에 대한 상고기각결정이 내려진 사건이었다.

가로세로연구소 김용호 기자가 이근 대위가 과거 성범죄를 저질렀다고 폭로한 가운데, 그의 측근이 입을 열었다. 김용호는 이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이근이 저를 고소한다고 했나? 제가 어디까지 취재했

김용호는 “상고기각 결정이 났으니 이미 이근은 전과자”라고 주장하며 “이 사건도 한번 해명해보라”라고 했다.

가로세로연구소 김용호 기자가 이근 대위가 과거 성범죄를 저질렀다고 폭로한 가운데, 그의 측근이 입을 열었다. 김용호는 이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이근이 저를 고소한다고 했나? 제가 어디까지 취재했

앞서 김용호는 지난 11일 이근 대위의 UN 근무 경력이 거짓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가로세로연구소 김용호 기자가 이근 대위가 과거 성범죄를 저질렀다고 폭로한 가운데, 그의 측근이 입을 열었다. 김용호는 이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이근이 저를 고소한다고 했나? 제가 어디까지 취재했

이에 이근은 12일 인스타그램에 자신의 UN 여권 사진을 게재하며 “허위사실 유포 고소한다”라고 반박한 바 있다.

이번 논란과 관련해 이근의 방송 출연 등 매니지먼트를 돕고 있는 한 측근은 “잘 모르는 부분이어서 확인을 해봐야 한다”며 “현재는 드릴 말씀이 없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가로세로연구소 김용호 기자가 이근 대위가 과거 성범죄를 저질렀다고 폭로한 가운데, 그의 측근이 입을 열었다. 김용호는 이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이근이 저를 고소한다고 했나? 제가 어디까지 취재했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