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사나이 대놓고 저격한 UDT 전역자의 댓글 (+아슬란 저격)

2020년 10월 12일

가짜사나이2기의 가학성 논란이 여전히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한 누리꾼의 댓글이 눈길을 끌고 있다.

자신을 UDT 부사관 전역자라고 밝힌 누리꾼 A 씨는 가짜사나이2기의 훈련을 대놓고 겨냥했다.

그는 “이건 꼬장이지 훈련이라고 볼 수 없다”고 말하며 “아슬란(ㅈㅈㄱ 선배) 이건 교육이 아니고 영내생활할 때 꼬장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아슬란 교관을 저격하기도 했다.

아울러 “여기있는 교관들조차 저렇게 훈련받지 않았을 거다. 우리 지옥주, 생식주 모든 훈련은 가장 기본적인 물과 쉬는 시간은 제공해주며 훈련했다”고 말했다.

가짜사나이2기의 가학성 논란이 여전히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한 누리꾼의 댓글이 눈길을 끌고 있다. 자신을 UDT 부사관 전역자라고 밝힌 누리꾼 A 씨는 가짜사나이2기의 훈련을 대놓고 겨냥했다. 그

또한 “제대한 지 십수년이 흘렀지만 이건 아니라고 본다. UDT 언급하지 말고 그냥 사설업체에서 캠프 훈련시켰다고 말하는 게 좋을 것 같다. 보는내내 화가 나고 안타깝다”고 꼬집었다.

A 씨의 댓글을 본 누리꾼들의 반응은 엇갈리고 있다.

가짜사나이2기의 가학성 논란이 여전히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한 누리꾼의 댓글이 눈길을 끌고 있다. 자신을 UDT 부사관 전역자라고 밝힌 누리꾼 A 씨는 가짜사나이2기의 훈련을 대놓고 겨냥했다. 그

A 씨의 말에 동의한다며 “교육생들에게 인간적인 대우를 해줘야 한다”고 하는 사람들이 있는 반면 “UDT라는 증거가 어딨느냐” “무사트 사설업체 맞다”며 A 씨의 주장이 틀렸다고 지적하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