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이제..” 학폭 인정 박경이 갑자기 전한 뜬끔없는 근황

2020년 10월 14일

‘학교 폭력 가해’를 인정한 가수 박경이 군 입대 소식을 전했다.

‘학교 폭력 가해’를 인정한 가수 박경이 군 입대 소식을 전했다. 14일 박경의 소속사 KQ엔터테인먼트 측은 박경이 오는 19일 훈련소에 입소해 군 복무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박

14일 박경의 소속사 KQ엔터테인먼트 측은 박경이 오는 19일 훈련소에 입소해 군 복무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박경이 19일에 현역 입대를 한다”라며 “병무청의 판단으로 지난 1월 한차례 입대를 연기한 바 있어, 더 이상 미룰 수 없기에 입대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박경의 입대 장소와 시간은 모두 비공개로, 조용히 입대를 할 예정이다.

앞서 박경은 올해 초 입대 예정이었지만, 음원 사재기 관련 의혹과 경찰 조사를 위해 입대를 한차례 연기했다.

그는 지난해 11월 자신의 SNS에 바이브, 송하예, 장덕철 등 가수들의 실명을 직접 언급하며 이들의 음원 사재기 행태를 폭로했다.

조사 끝에 박경은 명예훼손 혐의로 벌금 500만 원의 약식 명령을 선고받았다. 벌금형을 받음으로써 해당 사건이 마무리되며, 박경은 예정대로 군 입대 절차를 밟게 됐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박경이 군대로 ‘도망’간다는 지적을 놓고 있다.

최근 박경은 학교 폭력 가해자였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큰 파장을 낳았다. 박경은 “철없던 사춘기를 너무나 후회하고 있다. 직접 사과하고 용서를 구하고 싶다”라며 사과를 했지만, 대중들은 냉랭한 반응을 보이며 그에게서 등을 돌렸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