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소름돋았던 정배우 유튜브 라이브 상황 (+후원금)

2020년 10월 15일

로건의 몸캠 사진을 유출시킨 유튜버 정배우가 15일 유튜브 라이브 스트리밍을 진행하며 소름돋는 행태를 보였다.

앞서 정배우는 로건과 정은주 교관의 ‘불법퇴폐업소 출입’ ‘초대남’ 폭로로 논란이 됐다.

이후 심지어 로건의 과거 ‘몸캠 유출 사진’을 얼굴이 공개된 채로 공개해 논란에 불을 지폈다.

로건의 몸캠 사진을 유출시킨 유튜버 정배우가 15일 유튜브 라이브 스트리밍을 진행하며 소름돋는 행태를 보였다. 앞서 정배우는 로건과 정은주 교관의 ‘불법퇴폐업소 출입’ ‘초대남’ 폭로로 논

논란이 불거지자 정배우는 “내가 괴물이었다. 로건님과 아내분에게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럼에도 그가 유출시킨 로건의 사진은 이미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 퍼진 상태.

15일 오전 정배우는 라이브 스트리밍을 진행해 계속 사과를 했다. 하지만 유튜브 후원을 켜둔 채 돈을 받는 이상한 태도를 보였다.

로건의 몸캠 사진을 유출시킨 유튜버 정배우가 15일 유튜브 라이브 스트리밍을 진행하며 소름돋는 행태를 보였다. 앞서 정배우는 로건과 정은주 교관의 ‘불법퇴폐업소 출입’ ‘초대남’ 폭로로 논

아울러 그는 “저는 쓰레기다. 그냥 구독 취소해라”는 말까지 남겼다.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면서도 후원을 끄지 않는 그의 태도에 누리꾼들은 분노했다. 심지어 후원 중에는 그를 응원한다는 사람들이 적지 않았다.

로건의 몸캠 사진을 유출시킨 유튜버 정배우가 15일 유튜브 라이브 스트리밍을 진행하며 소름돋는 행태를 보였다. 앞서 정배우는 로건과 정은주 교관의 ‘불법퇴폐업소 출입’ ‘초대남’ 폭로로 논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정배우 유튜브, 로건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