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 분 전에 올라온 로건 교관 입장 표명문 (+유산 위기)

2020년 10월 15일

유튜버 정배우가 로건 교관에 대한 ‘불법퇴폐업소’ ‘초대남’ ‘몸캠 피싱’ 논란에 불을 지핀 가운데, 로건 교관이 직접 입장을 내놨다.

앞서 정배우는 자신의 유튜브 방송을 통해 로건 교관이 과거 ‘몸캠 피싱’을 당한 사진을 직접 유출했다.

그는 로건 교관의 나체 사진을 일부만 모자이크 처리했을 뿐 얼굴을 그대로 내보냈다.

비난이 일자 정배우는 사과했으나 이미 사진은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 퍼질 만큼 퍼진 상태.

이에 로건 교관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란에 처음으로 입장을 밝혔다.

그는 “정배우의 무책임한 방송에서 비롯된 수많은 악플로 인해서 저보다도 임신 중인 아내의 스트레스가 크다. 지금 유산 조짐이 보일 정도로 고통받고 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정배우가 당사자들 몰래 수집한 단톡방 내용을 실제 행동으로 옮긴 것처럼 말했다. 근거없는 추측이며 실제로 그러한 행동을 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몸캠 피싱에 대해서는 “오늘 처음으로 몸캠 피싱을 당했다는 것을 알았다. 몸캠 영상이 있는 줄 몰랐다. 이 영상은 저의 동의없이 촬영된 영상이다. 정배우는 이러한 영상을 입수하여 저를 비방할 목적으로 다수가 시청하는 방송에 송출해 저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말했다.

로건은 무엇보다 정배우에 대한 민형사상 책임을 물 것이라는 단호한 입장을 내놨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로건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