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금 전 정배우 검찰에 직접 고발했다는 사람의 정체..

2020년 10월 15일

유튜버 정배우를 직접 고발했다는 사람이 등장했다.

1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유튜버 정배우. 제가 직접 검찰에 고발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 작성자 A씨는 오늘(15일) 정배우를 검찰청에 고발했다며 그 캡처본을 함께 첨부했다. 유튜버 정배우는 최근 ‘가짜사나이’ 로건 교관의 ‘몸캠’ 피싱 사진까지 공개하며 선을 넘는 고발을 이어가고 있다.

A씨는 “저는 가짜사나이 팬도, 뭐도 아닙니다만 사이버 렉카들이 하는 짓이 너무 가관이다”라며 “결혼해서 가정도 있는 사람의 과거 영상을 가지고 자신의 이익을 위해 유튜브에 올린다는 게 너무 역해서 직접 검찰에 고발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요즘엔 직접 검찰청 안 가도, 고발장 양식에 맞게 작성 후 스캔해서 국민신문고에 고발장 접수 요청하면 검찰에 정식 사건 접수된다. 죄가 성립되는지 안 되는지는 검찰, 법원의 판단에 맞기면 된다”라고 말했다.

또한 A씨는 정배우의 범죄 행위 항목을 구체적으로 들어 설명했다.

제14조 ‘카메라 등을 이용한 촬영’ 조항을 캡처해 첨부한 A씨는 “이게 몸캠같은 영상을 틀거나 소유만 해도 처벌하는 조항”이라며 “아무리 조회 수, 구독자가 좋아도 할 행위가 있고 안 할 행위가 있는데 결국 누군가 자살하고 나면 책임은 누가 질 건지 참”이라고 지적했다.

끝으로 A씨는 결과가 진행되는 대로 상황을 보고하겠다며 글을 마무리 지었다.

한편 A씨의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잘하셨다. 응원한다”, “이런 게 정의 구현이다”, “멋있다. 잘 되길 바란다” 등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유튜브 ‘정배우’, 온라인 커뮤니티, 정배우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