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입니다. WHO가 코로나 백신 아무 효과 없다고 합니다”

2020년 10월 16일

코로나 치료제로 알려졌던 물질이 사망률을 줄이는 데 효과가 없다는 분석이 나왔다.

코로나19 중증 환자들을 위한 치료제로 관심을 받아온 렘데시비르가 환자의 사망률에 실질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세계보건기구(WHO) 발표해 논란이 되고 있다.

15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즈(FT)가 입수한 연구논문 사본에 따르면 WHO는 입원 환자 1만1266명을 대상으로 3월부터 10월초까지 렘데시비르와 하이드록시클로로퀸, 로피나비르, 인터페론 등 4가지 약물의 효과를 측정하는 임상시험을 실시했다.

시험 결과, 이 약물들 가운데 어떤 것도 실질적으로 사망률에 영향을 주거나 인공호흡기 사용 필요성을 줄여주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들 약물은 환자들의 병원 입원 기간에도 거의 영향을 주지 않았다. 다만 이 논문은 아직 동료들의 검토를 거치지 않았다.

렘데시비르는 미국의 바이오기업 길리어드가 에볼라 바이러스 치료제로 개발한 약물이다. 길리어드 측은 “WHO 임상시험의 초기 자료가 동료 검토 전에 공개된 것을 알고 있다”면서 “그 결과는 다수의 무작위적이고 통제된 실험에서 검증된 렘데시비르 효능과 일치하지 않은 것처럼 보인다”고 밝혔다.

이번 임상시험에서 렘데시비르는10일 동안 환자 2750명에게 투여됐다. 환자들은 첫날 200mg, 그후 9일간 100mg의 렘데시비르를 투여받았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