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죽일거다..” 방금 밝혀진 박경 학폭사태 반전 (+녹취록)

2020년 10월 16일

송하예 소속사 대표와 박경의 ‘학교 폭력’ 사건이 연관이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15일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연예뒤통령 이진호’를 통해 “지난 8월 서울 모처에서 기록된 이 대표의 녹취록”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서는 이진호와 송하예의 소속사인 더하기미디어 이성권 대표의 통화 내용이 담겨있었다.

영상에서 이 대표는 “박경은 내가 지금 잡은 게 있어서 죽일 거다. 그 XX 원래 학폭 가지고. 그거 당한 사람을 결국 찾았다”라며 자신이 박경에게 학교 폭력을 당한 피해자를 찾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그걸 계속 찾으려고 조사했다. 사이버 장의사 그런 데도 부탁하고. 이걸로 해서 죽여야 된다. 가요계 발도 못 붙일 거다. 그리고 사재기의 원조는 블락비인데. 정말 열받는 거다”라고 말했다.

이 대표가 박경의 학폭 피해자를 계속 조사하다가 찾은 것과 이를 토대로 박경이 가요계 활동을 못 하게 할 것이라는 발언은 곧 박경의 학교폭력 폭로 배후설로 이어졌다.

이와 관련해 송하예 측은 해당 발언을 한 사람이 이성권 대표는 맞다고 인정은 하면서도, 배후설은 부정하며 선을 그었다.

송하예 소속사 측 관계자는 “아끼는 가수가 오해를 받는데 당연히 화가 나지 않겠느냐. 녹취된 대화는 지인과 이야기하던 중 홧김에 나눈 것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박경의 학교폭력 피해자를 만났느냐는 물음에는 “찾지 못했고, 만난 적도 없다”라고 답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뉴스1, 유튜브 ‘연예뒤통령 이진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