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름돋는 이근 로건 가짜뉴스 유포자의 정체 (+카톡 유출)

2020년 10월 16일

이근 대위에 대한 각종 가짜 뉴스의 근원지와 운영자들이 잡혔다.

지난 15일 이근 대위의 관계자는 한 매체에 “중학교 3학년이 포함된 디씨인사이드 ‘가짜사나이’ 갤러리 운영자를 제보를 통해 잡았다”라며 “나이 어린 학생이라 훈육 정도로 일을 마무리하려 했지만, 이 학생이 꾸민 일이 어른들의 상상을 초월한다”라고 밝혔다.

공개된 운영진들의 카카오톡에서는 이근 대위를 비롯해 ‘가짜사나이’ 출연자들에 대한 음해 모의 정황이 낱낱이 담겨있었다.

해당 사건의 제보자는 “‘가짜사나이’ 운영자가 이근 대위에 대한 음해성 게시물을 확대 재생산해 갤러리 유입자를 늘리려 했다”라며 “운영진 단톡방에서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이근 대위와 로건 교관 등 ‘가짜사나이’ 출연진의 이슈를 특정해 논란을 만들고 그것을 확대 재생산해, 인터넷상에 화제가 되면 자기들끼리 흥분하기까지 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디시인사이드 가짜사나이 갤러리에서 전체 공지로 ‘명예훼손에 대한 주의사항’이 뜬 것을 보고 이들이 하는 일이 인격적 살인과도 비견되는 일이라고 생각해 제보를 결심했다”라고 밝혔다.

한편 해당 사건이 알려지자, 16일 이근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내부고발자를 만났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가짜 뉴스를 유포한 고발자는 “이근의 세월호 3천만 원 사건부터 김계란에 대한 안 좋은 악성 댓글 및 가학성 논란을 우리가 삭제하지 않고 오히려 더 이슈화시키기 위해 우리끼리 입을 맞춰 진행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교관들에 대한 악성 댓글과 소문까지 통제하지 않고 여론조작을 하고 선동했다”라며 “가짜 뉴스를 우리가 선동하고 그분들에게 피해가 가게 된 점 죄송하게 생각하고 더 이상 이런 악의적인 이슈를 쫓기 위한 가짜 뉴스와 여론 선동과 조작이 없었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유튜브 ‘이근 대위’,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