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산 100만원밖에 없다고요. 그만 좀 괴롭히세요” 박유천 근황

2020년 10월 16일

박유천이 성폭행 고소인에 1년 넘게 배상을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박유천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고소한 두 번째 신고자 A 씨에 대해 법원이 5000만 원을 배상하라는 선고를 내렸으나 박 씨가 1년 넘게 지급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박 씨 측은 현재 재산이 100만 원이 되지 않은 통장이 전부라며 법원에 신고했다.

16일 이은의 변호사에 따르면 그는 전날 박 씨를 수신자로 하는 내용증명을 보냈다. 문서에는 “채무를 즉각 변제할 것을 요구하며 오는 25일까지 입장을 명확히 하지 않는다면 형사 고소하겠다”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앞서 지난해 7월 서울법원조정센터는 A 씨가 박 씨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에서 박 씨가 A 씨에게 5000만 원을 지급하라는 결정을 내렸다.

그러나 박 씨는 현재까지 지급하지 않았다. 박 씨는 자신의 재산이 타인 명의로 된 월세 보증금 3000만 원과 다 합쳐도 100만 원이 되지 않는 통장들이 전부라고 밝혔다.

이에 이 변호사는 “팬 사인회나 콘서트 수익은 누구 명의로 받는 것이냐”라며 “채무를 갚지 않기 위해 일부러 수익을 숨기고 있다고 의심할 수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변호사는 “박 씨가 정말 5000만 원이 없어서 변제를 못 했다면 적어도 앞으로 어떻게 하겠다는 계획을 밝혀야 하지 않느냐”라며 “대중의 사랑 속에서 공개적으로 활동하며 수익은 내고 싶으면서 누군가에게 입힌 피해 보상은 하지 않는 그의 행보를 우리가 어떻게 이해해야 하나”라고 말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뉴스1